문화부, 이원준 민채원 전예린
이원준 편집위원

    먼저 문화부 기자분들께 감사인사를 드립니다. 저라는 편집위원을 성실히 따라주어서 감사합니다.

 

    문화부 편집위원이 되고 나서 그저 걱정만이 앞섰습니다. 저보다 대단한 사람들도 많은데 제가 되었다는 사실이 저에겐 부담으로 다가왔나 봅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나니 그러한 생각들은 사치였던 것 같습니다. 함께 생각하고 함께 나아가 준 기자님들이 있어서 많은 힘이 되었습니다.

    2학기 기사작성과 편집의 수업은 글쓰기를 두려워하는 저에게 많은 것을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그 중심에는 교수님이 계셨습니다. 때론 웃으시면서 화내시면서 강의를 하시는 교수님이셨지만 그 안에는 유익한 정보들이 많이 들어있었습니다. 글쓰기와 기사에 대하여 좋은 가르침 감사했습니다.

 

    문화부 기획안을 처음 발표했을 때처럼 지금도 제 목표는 ‘자신이 즐겁게 쓸 수 있는 기사를 쓰자’였습니다. 저희 문화부 기자님들이 기사를 즐겁게 작성하셨다면 아마 제 목표는 달성했다고 생각합니다. 2학기동안 항상 제 곁에서 힘이 되어 주신 민채원 기자님, 전예린 기자님 감사했습니다. 그리고 고생하셨습니다.

민채원 기자

    나는 원래 글 쓰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머릿속에 하고 싶은 말과 관련된 단어들은 쉽게 떠오르지만 그 단어들을 어떻게 이어야 매끄럽고 논리적인 문장이 될지 고민을 많이 해 한번 글을 쓸 때 많은 시간과 힘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글쓰기 공포증’을 갖고 있었다.

    기편 수업 중 최영묵 교수님께서 ‘왜 글을 써야하는가’ 대해 이야기하신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한 학기동안 계속 될 글쓰기 과제를 어떻게 버텨나가야 할지 생각하고 있는데, 여러 이유를 들어 너무 논리적으로 설명하셔서 나도 모르게 “맞지”하고 설득 당했었다. 그 이후 이번 학기 목표는 ‘높은 학점’이 아닌 ‘글쓰기 공포증 극복’이 되었다.

    이번 학기를 마무리하면서 아직도 나는 부족한 점도 많고, 여전히 글을 쓰는 것이 조금 힘들지만 <기사작성과 편집> 수업을 들으면서 ‘글쓰기 공포증’은 극복했다고 말할 수 있다. 나중에 수업을 들으실 미래의 기편 수강생분 들에게 조금 힘들지 몰라도 정말 보람찬 수업이라고 추천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마지막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도록 힘을 북돋아 주시고, 피드백 해주셨던 분들 정말 감사합니다. 무엇보다도 같이 으쌰 으쌰한 ‘문화부’ 최고에요!

전예린 기자

    매주 수요일 기편 수업이 끝나면 장난 반 농담 반으로 뱉었던 말이 있습니다. “내 일주일 끝났다.” 남은 수업은 더 있었지만 기편은 제 일주일을 책임질 정도로 큰 존재였습니다.

 

    거의 매주 화요일에서 수요일로 넘어가는 밤은 뜬 눈으로 보냈습니다. 미루고 미루다 늘 벼락치기로 급하게 과제를 했던 기억뿐입니다. 그 당시에는 정신없이 과제를 해치우는 게 가장 중요했지만 지금에야 생각해보면 그러지 말았어야 했습니다. 좋은 글, 만족할 수 있는 글을 썼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아쉽습니다. 그래도 덕분에 글을 쓰는 속도는 눈에 띄게 빨라진 것 같아 기뻐해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기편을 통해 글을 깔끔하게 쓰는 법을 배웠고 글쓰기에 대해 그동안 갖고 있던 고민도 어느 정도는 해결한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절대 벼락치기를 하지 않겠습니다!

 

    이 글을 보고 계시는 미래의 기편 기자님들! 기대해도 좋으실 겁니다. 여러모로 뜻 깊은 시간이 될 거에요. 실보다는 득이 많은 수업이라 생각합니다. 마지막으로 저와 함께 달려와 주신 모든 분께 감사를 표합니다. 문화부 수고 많았어요 (≧◡≦) ♡

김동환 김산하 김승준 김연준 노현준 류형민 민채원 박상린 박서영 변상현 서영찬

서예원 우지민 이동준 이병인 이원준 이혜원 전예린 정민기 정소현 최영묵

잉크 18.0 여운 │ 서울특별시 구로구 연동로 320 │  TLE: 02-2610-4114

E-MAIL: 1334duswns@naver.com  │   등록일자: 2019/12/18

발행인: 최영묵 │ 편집인: 김승준

Copyright ⓒ ink v.18.0 SungGongHoe Univ. Webzine. All rights reserved.